• 글로벌 > 전체
  • 코로나19 환자 대변서 바이러스 검출…새로운 전파 경로 가능성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2.13 20:01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중증 환자의 대변에서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중국 호흡기 질병의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가 이끈 광둥성 중산대학 부속병원 실험실이 환자의 분변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리했다고 남방플러스가 13일 보도했다.

자오진춘 호흡기질환 국가중점실험실 부주임은 이날 광둥성 정부 브리핑에서 “이번 발견은 우연이 아니며 리란쥐안 원사 팀도 비슷한 발견을 했다”고 밝혔다.

또 그는 “환자 분변에 살아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전파 경로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사람 간 전염을 일으킬 수 있을지는 더 연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3 20:01:34 수정시간 : 2020/02/13 20:01:34
=2019 결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