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지소미아 관여 전직 美국방관료 "종료 결정…한미관계 동요시켜"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3 20:37
  • 데이비드 시어.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체결 교섭에 관여한 데이비드 시어 전 미국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이 한미 관계를 "격하게 동요시켰다"고 13일 교도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시어 전 차관보는 미국이 한미일 3자간 안보 협력을 중시하고 있었기 때문에 협정이 "일본·한국 방위 관계의 새로운 무대"라고 평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어 전 차관보는 이번 지소미아가 종료 결정이 내려진 데 "낙담은 컸다"고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 사이의 갈등에 충분히 관여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안보와 역사 문제가 차원이 다른 사안임을 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 관계 악화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기쁘게 할 뿐이라며 지소미아 종료 결정 철회를 위해 미국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3 20:37:48 수정시간 : 2019/09/13 20:37:4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