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트럼프 “볼턴, 김정은 향해 ‘리비아 모델’ 언급한 것은 매우 큰 잘못”
  • 기자강영임 기자 equinox@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2 12:09
北이 극도로 경계해온 리비아 모델…볼턴 경질, 비핵화 협상 속도 내나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강영임 기자]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경질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이 북한 비핵화와 관련,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에 대해 “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볼턴)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일종의 매우 큰 잘못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카다피에게 일어난 일을 보라”며 재차 “그것은 좋은 언급이 아니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것은 우리가 차질을 빚게 했다”고도 말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북한의 비핵화 방안으로 제시한 리비아 모델은 ‘선 핵포기-후 보상’을 말하는 것으로 북한이 극도로 경계해 왔다. 따라서 볼턴 전 보좌관 경질 이후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낼지 주목된다.

기자소개 강영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2 12:09:36 수정시간 : 2019/09/12 12:0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