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전체
  • 시진핑 "3차 남북정상회담 성공하길 바란다"…이낙연 총리와 대화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9.12 20:39

  • 이낙연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2일 '제4차 동방경제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한 후 귀빈 대기실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2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열린 '제4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만나 "3차 남북정상회담이 성공하길 바란다. 문재인 대통령께 인사를 전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시 주석은 전체회의 기조연설 뒤 이 총리와 귀빈 대기실에서 10분 남짓 대화를 나눴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이 총리는 이날 시 주석 등 4명의 정상과 나란히 기조연설을 했다.

이 총리는 "시 주석께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역할을 해주시는 데 대해 감사드린다. 문 대통령도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많이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이 총리는 "시 주석께서 저장성 당서기 시절 방문하신 전남의 지사로 일하다 총리가 됐다. 전남과 저장성은 자매관계여서 저도 지사시절에 저장성을 방문한 일이 있다"고 개인적 인연을 소개했다.

이에 시 주석은 "우리는 형제군요"라며 "이 총리도 중국에 오기 바란다"고 초청했다.

이 총리는 이번 포럼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할트마긴 바툴가 몽골 대통령, 시 주석까지 정상 4명를 모두 만나 한반도 상황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20:39:27 수정시간 : 2018/09/12 20:39:2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