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자료사진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미국인 1억9800만 명의 출생지, 주소, 전화번호뿐 아니라 민감한 정치적 견해 등이 담긴 1.1TB의 데이터가 의도치 않게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정보기술(IT) 전문 미디어 기즈모도는 19일 “미국의 보안업체인 업가드의 애널리스트 크리스 비커리가 거대한 데이터 은닉처를 발견했다”면서 “수십 개의 기관을 통해 수집된 것으로 보이는 이 자료는 미국 전체 인구의 62%에 관한 신상 자료”라고 말했다.

미국 공화당과 계약을 맺은 딥루트 애널리틱스라는 조사회사가 소유한 이 자료는 공개로 접근할 수 있는 아마존 클라우드 서버에 스프레드시트 형태로 보관돼 있었다고 전해졌다.

유출된 자료에는 개인의 일상적 신상기록 외에 종교나 인종 등과 관련된 편견, 총기 소유, 낙태, 줄기세포 연구 등에 대한 정치적 견해 자료도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기즈모도는 또 딥루트가 공적·상업적 기관들을 통해 수집한 자료들을 모아 가능한 한 많은 미국 유권자들에 대한 프로필을 만들려고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앨릭스 런드리 딥루트 창업자는 기즈모도와의 인터뷰에서 “이 건에 대해서는 우리에게 전적인 책임이 있다”면서 “그러나 지금까지 파악된 바로는 시스템이 해킹당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5:23:43 수정시간 : 2017/06/20 15:23:4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