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문정인 외교통일안보 대통령특보가 논란이 되고 있는 자신의 ‘한미군사훈련 축소’ 발언에 대해 진화에 나섰다.

문 특보는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민간단체인 아시아소사이어티 주최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서 한미연합훈련 축소 발언은 2010년 천안함 폭침과 연평도 포격 사건 이후 전개된 미국 전략무기를 이전 수준으로 돌리자는 뜻이라고 밝혔다.

문 특보는 특히 문제의 발언은 문 대통령의 특보가 아닌 학자 입장에서 한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나는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사람이 아니라 조언하는 사람”이라며 “대통령의 조언자일뿐으로, 조언을 들을지 말지는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어 “문 대통령이 평화를 원하지만 첫 번째 강조하는 것은 안보”라며 “우리도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maximum pressure) 정책에 동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워싱턴 발언'과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노 코멘트”라고 말했다.

문 특보는 야당의 해임 요구에 대해서는 “특보는 정부에서 월급을 받는 자리가 아니다. 정책결정 라인에 있는 것도 아니다”라며 “특보로서 계속 의견을 낼 뿐이고 그것을 받아들이느냐 마느냐는 대통령이 결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을 향해서도 “한국 미디어가 이 부분을 매우 헷갈리고 있는데 헷갈리지 말라”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의 미국 방문과 관련해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문 대통령을 좋아하게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한미 관계의 긴장을 풀 것”이라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가능성에 대해서는 “주변 여건이 된다면 모를까 지금은 그럴 상황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또한 “웜비어 문제로 미국인들은 북한에 매우 좋지 않은 감정을 갖고 있다”며 “더구나 묵한이 미사일 실험 등 도발을 계속 하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하거나 의미 있는 교류를 주도하기엔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문 대통령은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중단하고 진정성 있는 모습을 보인다면 대북 관여 정책을 추진할 것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1:25:51 수정시간 : 2017/06/20 12:42:3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