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유엔군 묘지 안장 전사자들 추모…"한국전은 '잊혀진 전쟁' 아닌 '잊혀진 승리'"
  • 사진=OBS 뉴스화면 캡처
[데일리한국 이민형 기자] 한국전쟁에 참전한 미국의 노병(老兵)들이 11일(현지시간) 재향군인의 날을 맞아 유엔군 묘지가 있는 한국의 부산을 향해 일제히 고개를 숙였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전쟁 때 오른쪽 팔과 다리를 모두 잃은 윌리엄 웨버(89) 예비역 대령과 래리 키너드(87) 한국전참전용사협회(US-KWVA) 회장을 비롯한 미군 참전용사와 가족 50여 명과 신경수 주미 한국대사관 국방무관은 이날 오후 워싱턴D.C. 한국전쟁 참전 기념공원에서 '부산을 향하여'(Turn to Busan)라는 주제의 추모행사를 가졌다.

국가보훈처가 전 세계적으로 동시 주관한 이 행사에서 참석자들은 수백여 명의 관광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6·25전쟁 참전 11개국의 유엔군 전사자들이 안장된 부산 유엔기념공원을 향해 1분간 묵념했다. 이번 행사에는 아산정책연구원의 후원으로 워싱턴D.C.에서 연수 중인 아산서원 원생 30여 명도 함께 참석했다.

키너드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자유를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진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은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며 "한국전쟁이 '잊혀진 전쟁'이 아니라 '잊혀진 승리'라는 것은 역사가 보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국전참전용사기념재단 회장을 맡고 있는 웨버 예비역 대령은 아산서원 원생들을 향해 "당신들과 같은 한국의 젊은 세대를 보면서 한국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몸을 던졌던 우리의 희생이 헛되지 않았음을 느낀다"며 "한국의 미래를 대표하는 당신들이 우리의 희생을 잊지 않는 것이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신 국방무관은 답사에서 "지금의 번영된 한국이 있는 것은 모두 참전용사 여러분들의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자유가 공짜가 아니라는 것을 너무 잘 알고 있으며 여러분들의 숭고한 희생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미국 정부는 이날 오전 워싱턴D.C. 인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재향군인의 날 기념행사를 가졌다.

기자소개 이민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11/12 10:31:16 수정시간 : 2015/11/12 10:3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