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양 전 대표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양 전 대표는 2014년 서울의 한 고급식당에서 외국인 재력가를 접대하면서 유흥업소 여성들을 동원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양 전 대표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9시간가량 조사했다.

경찰은 여성들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진 일명 '정마담'을 비롯한 유흥업소 관계자 등 10여 명을 불러 당시 성매매가 실제 이뤄졌는지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7 20:31:26 수정시간 : 2019/07/17 20:31:26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