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계근무 중 자판기 음료수 구매 위해 초소 이탈한 병사"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국방부는 경기도 평택 소재 해군 2함대사령부 내부에서 발견된 정체불명의 거동수상자가 해당 부대 병사라고 13일 밝혔다.

국방부는 이날 "조사본부가 수사단을 편성해 현장수사를 실시하던 과정에서 오늘 오전 1시 30분께 '거동수상자'를 검거했다"며 "검거된 인물은 당시 합동 병기탄약고 초소 인접 초소에서 경계근무 중이던 병사로 확인됐다"고 했다.

해당 병사는 초소에서 동료병사와 경계근무 중 약 200m 떨어진 자판기에서 음료수를 구매하기 위해 소총을 내려놓고 전투모와 전투조끼를 착용한 채 초소를 이탈했다.

이후 그는 초소로 복귀하던 중 탄약고 초소 경계병에게 발각됐으나 수하에 불응하며 도주했다. 하지만 수사단은 상황발생 당일 초소를 이탈한 병사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 이탈 병사의 자백을 받아냈다.

한편, 지난 4일 오후 10시쯤 해군 2함대사령부 탄약창고 근처에서 정체불명의 거동수상자가 초병의 수하에 불응하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으나 지난 12일에서야 언론을 통해 외부에 알려졌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16:04:36 수정시간 : 2019/07/13 16:04:3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