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신세계백화점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17일 오후 1시 26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내 스파랜드 여자탈의실 라커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는 이 불로 스파랜드 손님 등 100여명이 밖으로 대피했으며,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불은 라커룸 캐비닛 등을 태워 소방서 추산 10만원 재산피해를 내고 4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캐비닛 잠금 제어장치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7 20:44:03 수정시간 : 2019/05/17 20:44:0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