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₂ 누출사고 부상자 결국 숨져
  • 한국가스안전공사 등이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사고 현장 내부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사고로 사망자가 2명으로 늘어났다.

12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께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던 김 모(53) 씨가 숨졌다.

김 모씨는 기흥사업장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 사고로 부상을 당해 치료를 받던 50대 협력업체 직원이다. 김씨는 이달 초 기흥사업장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로 부상해 이 병원으로 옮겨진 뒤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가운데 치료를 받아 왔다.

당시 김씨와 함께 병원으로 이송된 A(26) 씨는 아직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상태다.

지난 4일 오후2시께 삼성전자 기흥사업장 6-3라인 지하 1층 이산화탄소 집합관실 옆 복도에서 소화용 이산화탄소가 누출돼 사망 1명 등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8:18:46 수정시간 : 2018/09/12 18:18:4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