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포항 약국 묻지마 살인사건 비극..같은날 일본에서도 "누구라도 좋았다"
  • 기자이슈팀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6.15 15:26
포항의 약국에서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여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같은날, 일본에서도 일어난 묻지마 살인사건이 일어나 비극을 만들었다.

지난 9일 일본에서는 무차별로 흉기를 휘둘러 사람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가나가와 현 신요코하마 역, 오다와라 역 사이를 달리던 도카이도 신칸센에서 한 남성이 갑자기 다른 승객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신칸센에는 800여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흉기 난동 후 신칸센은 오다와라역에서 임시 정차에 경찰이 용의자를 체포했다. 하지만 이 남성이 휘두른 흉기로 인해 30대 남성이 사망하고 20대 여성 두 명이 부상을 입었다.

용의자는 "화가 치밀어서 그랬다. 누구라도 좋았다"고 자백했다.

15일 경북 포항남부경찰서에 따르면 포항 한 약국에서 일하던 30대 여성 A씨가 지난 9일 오후 5시 30분께 갑자기 약국에 침입한 B(46)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렸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15일 오전 숨을 거뒀다.

기자소개 이슈팀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5:26:56 수정시간 : 2018/06/15 15:26:56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