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오후 국회에서 미국 연방하원의원 방한단 접견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6일 “당장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주도권을 갖고 선거대책위원회를 운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제가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지만, 별도의 실무 분야가 있어서 최대한 총괄하고 관리하는 부분은 김 위원장이 하도록 공간을 비워둘 생각”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김 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밝히면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총괄선대위원장 합류 가능성이 작아졌느냐’는 질문에는 “김 전 위원장의 입장은 일주일 전부터 바뀐 게 없다. 윤석열 후보에게 판단할 시간을 주는 게 맞다”고 답했다.

이 대표는 김 전 위원장을 비판하는 당내 인사들에 대해선 “언어로 인한 오해가 생기지 않게 말을 전달하는 사람들이나 평가하는 사람들이 조심스럽게 표현해야 한다”면서도 “최근 동일한 언론사를 통해 같은 인물이 익명으로 인터뷰하는 것은 몹시 나쁜 의도를 가진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상황이 더 심각해지고, 제가 알고 있는 그 인물이라면 직접 소통해서 자제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8:43:45 수정시간 : 2021/11/26 18:4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