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재보선 지휘…대선 첫 시험대 될 듯
김종인, 선거 결과 따라 체제 지속여부 달려
  • 이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맞붙는다. 두명 모두 ‘선거 사령탑’ 자리에 올랐다. 차기 대통령선거의 전초전 성격을 갖는 만큼, 결과에 따라 두 거물급 정치인의 희비도 갈릴 것으로 전망된다. 정치 인생을 건 ‘벼랑 끝 승부’인 셈이다.

이 대표는 9일 국회에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김영춘 부산시장 후보 등 재보선 후보들에게 공천장을 나눠주며 “지금부터 모든 것을 걸고 싸워야 한다. 한분 한분 비장한 결심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분 선거에 도움이 된다면 가능한 범위 내에서 모든 곳을 다니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국 시도당 위원장·사무처장 연석회의에서 “수도와 제2 도시 수장을 뽑는 선거로, 만만치 않을 것”이라면서 “시도장 위원장이 나의 선거라 생각하고 도와달라”고 밝혔다.

이처럼 이 대표가 자신의 역할론을 내세우는 이유는 재보선이 가진 상징적인 의미 때문으로 보인다. 대선을 1년 앞두고 치러지는 만큼, 결과에 따라 정치 지형의 변화가 예상된다.

하지만 이 대표에게 있어 이번 재보선은 조금 더 특별하다. 고꾸라진 지지율을 만회하고 자신의 정치적인 영향력을 발휘할 기회다. 이 대표의 지지율은 취임 초 40% 안팎을 오갔지만, 최근 10%대 중반대로 주저앉았다.

성 추문을 일으킨 지역구에는 후보를 추천하지 않는다는 당헌을 뜯어고쳐 후보 공천을 결단한 만큼, 성과가 절실하다. 인구 1000만명이 사는 서울시의 수장 자리를 야권에 뺏긴다면 책임론에 휩싸여 대권 후보로서의 위상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 당 대표직 사퇴 이후 상임선대위원장과 가덕도 특위 위원장을 맡아 중요한 당 역할을 이어가고, 당 지도부와 중진 의원 등을 동원해 ‘매머드급’ 선대위를 꾸린 이유다.

재보선 결과는 김 위원장의 정치 행보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4월 취임한 그의 임기는 이번 재보선까지다. 하지만 ‘김종인 비대위’ 체제의 지속 여부는 재보선 결과에 달렸다는 게 중론이다.

만약 국민의힘이 이번 재보선에서 승리한다면 김 위원장의 위상은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전국 단위 선거에서 연달아 쓴맛을 봤던 만큼 존재감이 부각, 당 대표로 정식 추대될 수도 있다. 대선이 1년 앞으로 다가온 만큼 ‘킹 메이커’가 되려는 꿈을 키울 수도 있다. 하지만 패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향후 야권 재편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맡지 못한 채 정치 무대에서 사라질 수 있다.

숙제는 서울시장 야권 단일 후보 선출이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과 야권 단일화를 논의하고 있지만, 신경전이 팽팽하다. 국민의힘은 모든 시민에게 투표권을 주는 '개방형 시민 경선'을, 국민의당은 기존의 100% 시민 여론조사를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론조사 조항 등을 놓고서도 입장이 엇갈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전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우리 정치사에서 서울시민의 현명한 판단이 항상 대한민국의 정치판을 바꿔왔다”며 “이번에도 반드시 서울시민께서 그와 같은 결심을 하시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라는 과제를 남겨놓고 있지만, 오세훈 후보가 반드시 단일화를 이룩해 국민의힘의 후보로서 오는 4월7일 서울시장에 당선되리란 확신을 갖고 있다”며 “물론 코로나 사태로 선거운동이 원활하지 않으리라 생각한다. 그러나 서울시민의 현명함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8:13:57 수정시간 : 2021/03/09 18:13:5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