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9일 오후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해상에서 해군 함정이 실종 공무원 수색 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부는 북한이 지난달 발생한 서해 민간인 피격 사건의 우선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남북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 우선 연결을 촉구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30일 ‘피격 사건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는 북측의 보도와 관련해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뤄지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도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실 규명과 해결 노력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이 우선 연결돼야 한다”고 밝혔다.

남북 군사 당국 간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지난 6월9일부터 차단돼 있다. 당시 북한은 남측 시민단체가 대북 전단을 살포한 것을 문제 삼았다. 정부는 서해 민간인 피격 사건 이후 진상 규명을 위해 지난달 남북 공동조사와 군 통신선 복구를 북측에 요구했다. 북측은 침묵을 이어오다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사건의 우선적 책임이 남측에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6:46:53 수정시간 : 2020/10/30 16:46:53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