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경제.인문사회연구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성일종 간사가 김유찬 한국조세재정연구원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치러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대해 “궤변이자 정치의 격을 떨어뜨리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성 의원은 30일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재보궐선거에 대한 책임은 여당에 있다. 국민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서 국민에게 심판을 받는 게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자세’라고 밝힌 것을 “말장난”이라고 꼬집기도 했다.

민주당 당헌 96조 ‘재보궐선거에 대한 특례’에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선을 실시하면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고 명시돼 있다.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 추문으로 공석이 된 자리를 채워야 하는 선거다. 당헌대로라면 민주당은 후보를 낼 수 없기 때문에 전(全) 당원 투표를 통해 개정 절차를 밟기로 했다.

성 의원은 “이 조항이 문재인 대통령이 민주당 대표이던 시절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선출직 공직자들이 부정부패 중대한 잘못으로 인해서 이 직위를 상실했을 때는 후보를 내지 아니한다는 것을 대통령께서 약속하셨고 당헌·당규에 넣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늘 도덕적 우위성을 가지고 있다고 했는데, 박 전 시장과 오 전 시장 모두 성 추문으로 국민에게 큰 상처를 줬다. 이제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후보를 내겠다고 한다”며 “이중성이고 국민에 대한 국민을 무시하는 것도 도를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30 10:49:01 수정시간 : 2020/10/30 10:49:0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