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25일 국회에서 워크숍을 열어 '한국판 뉴딜' 추진 현황을 점검했다.

워크숍에서는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의 한국판 뉴딜 후속조치 추진 전략 소개와 함께, 분과별 현안과 예산·입법·홍보 과제 등을 논의했다.

김 차관은 "3차 추경에 반영된 뉴딜 관련 예산의 약 88%인 4조3000억원을 집행했다"며 "내년 정부예산안에는 21조3000억원 규모의 642개 뉴딜 사업을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이날 민주당 K뉴딜 총괄본부장인 유동수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10대 입법과제’를 발제했다. 주요 입법과제는 △디지털경제 전환법 △비대면 육성법 △그린뉴딜 기본법 △기후변화 대응법 △에너지전환법 △미래모빌리티법 △녹색산업 육성법 등이다.

아울러 경제계 등의 제안을 수렴해 139개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시장 유동성을 투자로 유도할 '국민참여형 뉴딜펀드'를 내년 초 조성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재난으로부터 회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진입하는 연결부위에 있는 것이 한국판 뉴딜"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5 20:03:09 수정시간 : 2020/10/25 20:03:2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