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민의힘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이 마무리된 것에 대해 다행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국민의힘은 대검찰청 차장검사 출신인 임정혁 변호사와 대한법률구조공단 이사장을 맡은 바 있는 이헌 변호사를 야당 몫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내정했다.

이에 대해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이 공수처장 추천위원을 내정했다”면서 “불행히도 늦었지만, 그럼에도 다행스러운 일”이라고 언급했다.

강 대변인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께서 검찰개혁에 대한 진정성을 갖고 조속히 결정을 내려주실 것이라 믿는다”면서 “검찰개혁의 신호탄이 울리길 기다린다”고 말했다.

그는 “공수처 출범은 더 이상 미룰 수도 없고, 더 이상 미뤄서도 안 된다”면서 “민주당은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거대한 바다를 향한 길목에서 조금의 지체도, 망설임도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4 16:29:39 수정시간 : 2020/10/24 16:29:39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