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두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총장이 중립을 팽개친지는 오래고 급기야 검찰을 총장의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게 없는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이 뽑은 대통령을 겨냥해 ‘민주주의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하더니, 이제는 엄연히 수사지휘권을 가지고 있는 법무부 장관을 향해 ‘내가 니 부하냐?’는 식으로 따지고 있다”면서 “공정과 정의를 어지럽히는 윤석열 총장을 본인이 가고싶은 곳으로 보내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밖에 대안이 없다”면서 “그래서 나라를 어지럽히고 공정을 해치는 정치검사와 비리검사를 모조리 몰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24 15:09:41 수정시간 : 2020/10/24 15:09:41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