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호정 정의당 의원. 사진은 지난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잠시 퇴장하는 류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여야 의원들이 원피스를 입고 등원해 논란이 된 류호정 정의당 의원을 향해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6일 자신의 사회관계망계망서비스(SNS)인 페이스북에 “어제 우리당 류 의원이 고된 하루를 보냈다. 갑자기 원피스가 입고 싶어지는 아침”이라며 “원피스는 수많은 직장인 여성들이 사랑하는 출근룩이다. 국회는 국회의원들의 직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의원들이 저마다 개성 있는 모습으로 의정활동을 할 수 있도록 응원해달라”고 당부했다.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사실 국회가 딱딱한 공간이다. 본회의장에서 재킷을 입고 있다가 벗으면 직원분이 와서 ‘의원님, 재킷 벗으시면 안 된다’고 얘기한다”며 “복장보다는 실제로 국회의원들이 어떤 일을 하는지를 중심으로 국민께서 평가해주기를 부탁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 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사회가 어쩌다 옷을 가지고 논란거리로 삼는지, 여성으로 이런 논란이 생긴다는 것에 대해 상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류 의원을 향한 응원을 목소리를 내는 것은 비단 여성 의원들뿐만이 아니다.

5선의 안민석 민주당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 “17년차 국회 꼰대가 류 의원을 응원한다”면서 “세상은 변했다. 국회도 복장에 얽매이는 구태를 탈피해야 한다. 유시민의 빽바지도, 청바지도, 원피스도 모두 문제없다”고 밝혔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자신의 운동화와 책가방을 올리고 “상식을 벗어난 극단적 복장이 아니라면 일하는 데 편리한 복장이 최고”라고 했다. 그러면서 “단정하고 일하는 데 편한 복장이면 충분하지 않을까요?”라며 류 의원을 옹호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류 의원의 의상을 문제 삼는 것은 대단히 잘못된 일”이라면서 “성희롱성 발언이 있다면 비난받거나 처벌받아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고민정, 유정주, 이원욱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류 의원을 지지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앞서 류 의원은 전날 분홍색 계열의 원피스를 입고 본회의장에 들어섰다. 이에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는 2003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흰색 바지를 입고 국회의원 선서를 해 논란이 된 것에 빗대 ‘(국회에) 소풍 가느냐’, ‘술집 도우미냐’는 글이 올라왔다. 국회에서 의원들의 복장과 관련한 논란은 종종 있었으나, 별도의 규정은 없다.

류 의원은 이날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국회의 권위라는 것이 양복으로부터 세워진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화이트칼라 중에서도 일부만 양복을 입고 일을 하는데, 시민을 대변하는 국회는 어떤 옷이든 입을 수 있어야 한다”며 “일 잘할 수 있는 옷을 입고 출근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15:56:54 수정시간 : 2020/08/06 15:56:54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