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김종인에 선거대책 맡기고 종로선거에 집중할 듯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오전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택을 방문, 인사하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미래통합당 총괄 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26일 4·15 총선을 앞두고 총괄선대위원장으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를 영입했다. 김종인 신임 통합당 선대위원장은 "최대한의 노력을 경주하면 소기의 성과도 발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통합당이 제공한 영상에 따르면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자택에서 황교안 대표와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 제안을 수락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기대한 것만큼 역량을 발휘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나름대로 판단하는 기준이 있다"며 "선거를 어떻게 치러야 할 것인가 하는 것은 그동안 나름대로 생각한 것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종묘광장공원 입구에서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과 함께 총괄선대위원장을 맡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공동총괄선대위원장에 이름을 올리더라도 황 대표는 실질적인 선거 대책은 김 위원장에게 맡기고 종로 선거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6 18:06:40 수정시간 : 2020/03/26 18:06:4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