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출마 검토했지만 결국 백의종군…"국민 뜻 저버릴 수 없었다"
  • 미래통합당 이주영 의원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이주영 미래통합당 의원이 23일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 후보들이 압승을 거둬 '문재인 좌파정권'의 위선과 폭주를 막아내고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도록 백의종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경남 창원·마산 일대에서 5선을 지낸 중진 의원이다. 앞서 이번 총선에서 경남 창원·마산·합포 지역구 공천을 신청했으나 탈락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한때 이 의원이 부산·울산·경남(PK) 지역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된 의원들을 규합해 무소속 출마 등 집단행동에 나설 것이라는 얘기까지 돌았다.

실제로 이 의원은 이날 "당 공천관리위원회 불의에 항거하기 위해 무소속 출마하라는 많은 권유를 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받아 왔다"며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많은 고민을 해 왔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하지만 문재인 좌파독재 위선정권에 대한 심판이라는 국민들과 우리 마산시민들의 큰 뜻을 저버릴 수 없었다"며 "저는 이제 대승적으로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이번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한편 통합당 PK 공천에서 컷오프된 현역 의원 가운데, 김재경(경남 진주을), 강석호(포항 남·울릉), 유재중(부산 수영구) 의원 등이 무소속 출마를 저울질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3 15:13:01 수정시간 : 2020/03/23 15:13:0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