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위 부위원장에 염동열·조훈현
  • 미래한국당 원유철 신임 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래한국당은 20일 공병호 공천관리위원장의 후임으로 배규한 백석대 사회복지학부 석좌교수를 인선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을 만나 배규한 교수의 공관위원장 임명 사실을 밝혔다. 배 교수는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미래통합당 당무감사위원장도 지냈다.

공관위 부위원장은 당 사무총장인 염동열 의원과 전 사무총장인 조훈현 의원이 맡는다. 조훈현 의원은 공관위 업무의 연속성을 고려해 부위원장을 맡게 됐다.

공관위원은 박란 한국IPTV방송협회 감사·전홍구 전 KBS한국방송 부사장·황승연 경희대 사회학과 교수·정상환 전 청와대 행정관 등 4명이 임명됐다.

원 대표는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자 명단 수정 작업과 관련, "기존에 신청한 분들에 한해서 공관위에서 (순번 조정을) 검토할 것"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공관위에서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미래한국당 새 공관위는 이날 저녁 첫 번째 회의를 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20 17:11:05 수정시간 : 2020/03/20 17:30:34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