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가자평화당, 평화인권당 등 5개당과 비례연합 플랫폼 '시민을 위하여'가 17일 오후 비례연합정당 협약서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민주당 제공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7일 플랫폼 정당을 표방하는 ‘시민을 위하여’와 범여권의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을 구성하기로 했다. 친문 인사들이 포진한 시민을 위하여와 손을 잡으면서 정치개혁연합(정개련)을 중심으로 뭉친 녹색당, 미래당 등과는 결별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이날 서명을 통해 원외정당인 시대전환과 기본소득당, 가자환경당, 가자평화인권당 등 4개 정당과 함께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그동안 시민을위하여와 정개련 등 두 플랫폼에 지속적으로 통합을 요청하고 설득해 왔지만, 통합이 불발됐다”면서 “더는 시간을 지체하기 어려울 정도로 연합정당 추진 일정이 촉박해 부득이하게 참여정당과 함께 시민을위하여 플랫폼에 합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플랫폼 선택 문제로 참여를 결정하지 못한 녹색당과 미래당, 정치개혁연합에는 이번 주까지 합류의 문을 열어 놓겠다”고 밝혔다.

협약서에는 △민주당이 소수정당이 추천하는 후보에게 앞 순번 배려 △보수 야당의 개혁 법안 퇴행 시도 등에 맞서 참여 정당과 공동 대응 등이 담겼다. 또한 민주당과 시민을위하여, 4개 원외정당은 비례대표 선정기준 준수와 단일정당 명칭을 통한 후보등록, 합리적 협의를 통한 의석배분 등의 원칙에도 합의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7 19:29:44 수정시간 : 2020/03/17 19:29:44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