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가 목표…안 될 것 같으면 민주당 청년 후보에 몰아주겠다"
  •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민병두 정무위원회 위원장이 개의를 선언하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에서 컷오프 된 민병두 의원이 4·15총선에서 서울 동대문을 지역구에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15일 민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민추천 후보 출마선언문'을 올리고 "제가 출마를 하지 않으면 의석을 하나 내주는 것이 되지만 제가 출마하는 것은 반대로 의석을 하나 유지하는 것이라고 해서 용기를 냈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저와 미래통합당 후보와 양자 대결 구도를 만들고 이를 기반으로 제가 승리해 동대문 발전의 꿈을 완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오 민 위원은 "저는 당선을 목표로 힘차게 달리겠다. 1위가 지상목표이고 명예를 회복하는 길"이라며 "2위는 아무 의미가 없다. 만약 1위가 될 것 같지 않으면 민주당 청년 후보가 승리할 수 있도록 몰아주겠다. 하지만 최종적인 판단을 하기 전까지 최선을 다해 달리겠다"고 말했다.

이는 민 의원이 선거 과정에서 만약 통합당 후보에 밀릴 경우 후보직을 사퇴해 민주당 후보가 당선될 수 있도록 돕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앞서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달 5일 서울 동대문을을 '청년 우선 전략지역'으로 지정하면서 과거 '미투' 폭로를 당했던 민 의원을 컷오프했다.

해당 지역엔 김현지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코로나대책부단장과 장경태 민주당 청년위원장이 경선을 치른다.

한편 자신에게 불거진 미투 논란에 대해 민 의원은 "이번 선거 기간 확정되지 않은 의혹을 제기, 주장한 언론, 정당 후보, 정치인 캠프 관련자 등에 대해서는 절대 불관용의 원칙으로 예외 없이 법의 심판을 묻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5 11:56:57 수정시간 : 2020/03/15 11:56:57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