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환 후보측 "시·도의원 간담회에 참석치 않으면 해당행위" 겁박
  • 안병용 의정부시장(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의정부갑 오영환 후보(오른쪽)
[의정부(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12일 의정부갑 선거구에 전략공천을 받은 자당의 오영환 후보를 향해 격앙된 어투의 쓴 소리를 날렸다.

문제의 발단은 오영환 후보측이 의정부갑 시·도의원들에게 지난 10일 간담회 참석을 요구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오 후보측은 의정부갑 시·도의원들에게 사전에 간담회에 참석해 줄 것을 단톡방에 공지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이 의회 회기중임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하자 "간담회에 불참하신다면 민주당 선출직 의원으로서의 기본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 것(해당행위)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며 "불참하실 경우나 연락이 두절되신 경우 중앙당의 중대 조치가 불가피하다"고 경고 통지했다.

이러한 사실이 지역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민주당 당원들은 물론 민주당을 지지하는 일부 시민들까지 오 후보를 성토하고 나섰다.

안 시장 또한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늦게 언론을 검색하다 경악했다. 일면식도 없는 나이 어린 후보가 회기 중인 자당 시·도의원들을 일방적으로 소집하고 참석치 않으면 해당행위라고 문자로 겁박했나? 이런 무례는 듣도 보도 못했다"며 "정말 그랬나? 후보도 알았나? 아니면 당직자가 그랬다면 즉시 사과하고 당은 엄벌의 징계를 해야 한다"고 분개했다.

특히, 안 시장은 "그렇지 않으면 나는 아주 중대한 결심을 할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밝혀 극한 분열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 1일 소방관 출신인 오영환 후보가 문희상 국회의장의 지역구에 전략공천을 받자 의정부갑 핵심 당직자 등 400여명이 전략공천에 반발하며 당직을 사퇴했다.

기자소개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3/13 08:22:48 수정시간 : 2020/03/13 08:22:48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