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천 면접, TK 제외 마무리…27일부터 본격 심사 시작"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회의 내용을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은 26일 국회의원 세비 삭감을 서약하는 공천 후보자에게 공천장을 수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공관위 회의 브리핑을 통해 "공관위는 세 가지를 서약한 사람에게 공천장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통합당 공관위가 제시한 공천 후보 서약은 △국회의원 세비 30% 기부·보좌진 축소 △혐오 발언 등을 할 경우 세비 전액 반납 △대의민주주의와 당내 민주주의 실천에 앞장설 것 등 3개 항목이다.

김 위원장은 부산·경남(PK) 공천 작업이 늦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PK뿐만 아니라 서울 수도권도 상당 부분 발표를 못 하고 있다"며 "추가 모집도 해야 하고, 공천 심사 과정에서 새로운 세력이 들어오면서 더뎌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TK(대구·경북)를 제외하고 면접은 모두 마무리됐다"며 "내일(27일)부터 PK도 순차적으로 (심사 결과가) 발표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공관위는 또 '청년 맞춤 공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최연우 공관위원은 "45세 미만 신청자를 대상으로 희망 지역구를 신청받아 엄정 선발할 것"이라며 "이들의 지역구는 (서울) 광진구갑 김병민, 도봉구갑 김재섭, 노원병 이준석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6 18:40:57 수정시간 : 2020/02/26 18:40:57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