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 관문도시, 열린 진해’ 조성 위한 공약 발표
  • 더불어민주당 경남 창원시 진해구 황기철 예비후보가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동북아 관문도시, 열린 진해’ 조성을 위한 공약을 발표하며 총선 승리의지를 다졌다.
[창원(경남)=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남 창원시 진해구 황기철 예비후보가 20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동북아 관문도시, 열린 진해’ 조성을 위한 공약을 발표하며 총선 승리의지를 다졌다.

황기철 예비후보는 이날 “진해신항의 신속한 물류 이동과 배후단지 근로자들의 접근성 향상을 위한 철도망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진해신항까지 광역철도가 연결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황 예비후보는 “창원에서 진해신항까지 철도 인프라가 들어서면 물류 경쟁력뿐만 아니라 관광, 레저, 산업 활동, 교통 등이 활성화될 것”이라며 “신설될 철도는 향후 건설될 신공항 등을 고려하고, 남부내륙철도와 연계해 복선화를 추진함으로써 충분한 물동량을 처리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물류기본계획에 복선화 추진과 관련된 내용을 반영시키고,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는 철도노선과 관련된 내용을 포함시키겠다”며 이를 위한 경상남도, 창원시의 선제적인 정책 반영을 요구했다.

또 그는 “제2안민터널(석동터널) 조기개통 시기에 맞춰서 귀곡~행암, 석동~소사, 소사~녹산 간 도로를 신속히 완공시키고 교통 흐름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2022년 완공으로 예정돼 있는 자은~풍호 간 도로 역시 투자액(도비)을 확보해 조기 완공시켜 교통 불편을 하루 빨리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항만배후도로와 연계해 컨테이너 이동이 빈번한 웅동·안골 지역의 크고 작은 도로까지 정비토록 하겠다”며 “현재 신항도로가 일방적으로 부산으로 향하도록 돼있는 것을 재검토해 진해의 도로와 연결함으로써 물류이동 및 주민들의 통행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황기철 예비후보는 “허성무 창원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함께 원팀이 되어 진해가 동북아 관문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광역철도 연결, 도로망 확충 등이 적기에 투자될 수 있게끔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공관위는 지난 15일 경남 창원 진해구 황기철 예비후보의 단수공천을 확정지었다.

기자소개 윤나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20 14:11:59 수정시간 : 2020/02/20 14:11:59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