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한국당 공관위원장 “탈북민 중 비례대표 아닌 지역구 출마는 처음”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 사진= ‘태영호의 남북동행포럼’ 블로그 영상 갈무리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해 오는 4·15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로 출마할 예정이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0일 국회에서 공관위 회의를 마친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그동안 탈북민, 망명한 분들은 주로 비례대표로 (출마) 했는데, 태 전 공사처럼 지역구에 출마해 당당히 유권자 심판을 받겠다고 자처한 사람은 처음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목숨을 걸고 자유를 찾아온 사람”이라며 “이산가족의 설움 등 북한 동포의 입장에서 대한민국 평화의 길을 제시하고, 국제무대에서 당당하게 입장을 알릴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2016년 8월 우리나라로 귀순한 태 전 공사는 역대 탈북 외교관 중 최고위급으로, 당시 현학봉 영국주재 북한대사에 이어 서열 2위였다.

2017년부터 국가정보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소속으로 활동했으며, 2018년 5월 사직했다.

이후 태 전 공사는 자신의 개인 블로그인 ‘남북동행포럼’을 개설해 북한 동향, 관련 강연·칼럼 등을 게재해왔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2/10 18:25:00 수정시간 : 2020/02/10 18:25:00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