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에서 첫번째)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자유한국당의 4·15 총선 공약을 조준 사격했다. 1호 공약으로 내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폐지에 대해서는 ‘정쟁 선언’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또 탈원전 정책과 주 52시간 폐지 등에 대해서도 ‘과거로 돌아가는 공약’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총선은 국민 삶에 영향을 미치는 전환점으로, 누가 국민의 삶을 더 개선할 수 있을지 경쟁하는 장”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1호 공약으로 공수처 폐지를 내건 데 대해 “아직 시행하지도 않은 공수처를 폐지한다는 것은 21대 국회도 무제한 경쟁으로 일관하겠다는 선언에 불과하다”고 꼬집었다.

그는 또한 전날 한국당이 발표한 ‘경제대전환’ 공약도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탈원전 정책과 주 52시간제 폐지, 확장적 재정에 재갈을 물리는 정책을 1호 공약이라고 한다”면서 “이는 문재인 정부가 한 모든 일을 되돌려 이명박, 박근혜 정부로 돌아가는 주장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공공 와이파이(Wi-Fi) 확대처럼 국민이 체감하는 생활 밀착형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표할 계획”이라면서 “한국당의 미래지향적인 공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검찰에 이어 경찰개혁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비대해진 경찰 권한을 민주적으로 분산, 이를 통제할 입법 절차를 20대 국회에서 마무리 짓자는 주장이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반대로 오랫동안 행정안전위원회에 계류해 있는 경찰개혁 법안에 대한 국회 차원의 논의를 시작할 때가 됐다”면서 “여야가 뜻을 함께한다면 (얼마남지 않은)20대 국회에서 입법을 완료할 수 있는 만큼, 즉시 관련 절차에 돌입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6 16:27:34 수정시간 : 2020/01/16 16:3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