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치공학적 통합 논의, 참여할 생각 없어"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인천 남동구 인천로얄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인천시당 신년인사회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최성수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에 대해 러브콜을 보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인사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안철수 전 의원과 물밑접촉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 “오시면 좋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안 전 의원이) 오셔서 자유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면서 “우파와 중도와 국민이 다 함께하는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같은 논의가 이뤄질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 목표는 나라를 살리기위한 것”이라며 “국민, 민생을 살리기 위한 것이고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 하나로 뭉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다양한 정치세력 정당들이 모이게 되면 다양한 의견들이 나올 것”이라며 “그런 다양한 의견들을 수렴해 가는 과정을 통해서 자유우파 자유시민 진영이 하나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안 전 의원은 야권통합 논의에 대해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다. 국가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며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야권 통합은 세력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대한민국을 반으로 쪼개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논의는 새로운 흐름과는 맞지 않는 것”이라고도 했다.

기자소개 최성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20:44:41 수정시간 : 2020/01/14 20:44:4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