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이해찬, 한국당 겨냥 “조국 논란 대신 본연의 자세로 돌아오라”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9.18 11:58
“정쟁 수단으로 삼아 국회 공전…소모적 논쟁은 국민께 도움되지 않아”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을 향해 연일 장외 투쟁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소모적인 논쟁은 국민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중단을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전히 계속되는 (조 장관) 가족 논란이 국민에 피로감을 주는 것이 현실이고 야당은 정쟁 수단으로 삼아 국회를 공전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검찰은 수사하고, 국회는 민생법안과 예산안을 처리하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와 제 할 일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조 장관이 지난 9일 취임식 당시 “검찰은 수사를 하고 법무부는 법무부의 일을 하면 된다”며 각자의 업무에 충실하면 된다고 언급한 것과 일맥상통한 의미로 풀이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9/18 11:58:51 수정시간 : 2019/09/18 11:58:51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