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외교부, 日대사관 관계자 초치…후쿠시마 원전오염수 처리계획 요청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9 11:56
국제환경단체 주장 관련 사실관계 확인·향후 처리계획 등 묻는 구술서 전달
  •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서울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외교부는 19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와 관련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했다.

권세중 외교부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오전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렀다.

권 국장은 니시나가 공사에게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보도 및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 사실관계 확인·향후 처리계획 등을 묻는 내용이 담긴 구술서를 전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지난 7일 일본이 100만톤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주장하며 “막대한 비용이 들자 일본은 방류를 선택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그린피스는 “일본이 돈을 쏟아 붓는다고 해도 방사능 오염물질을 처리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사실상 영구적인 해결책은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와 관련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원전 오염수 방출 문제에)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필요시 국제기구, 그리고 피해가 우려되는 태평양 연안국가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9 11:56:28 수정시간 : 2019/08/19 11:56:28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