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황교안, 이승만 추모식서 ‘물세례’ 봉변…우리공화당 지지자들 욕설도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7.19 16:59
추모식 끝나고 퇴장하던 중 10여명에 둘러싸여…일부는 욕설도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이승만 대통령 서거54주기 추모식이 끝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항의와 함께 물 세례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우리공화당(舊대한애국당) 지지자들로부터 물세례를 맞았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54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한국당에 따르면 황 대표는 추모식이 끝나고 퇴장하던 중 우리공화당 깃발을 든 지지자 10여명에게 둘러싸였다.

이 과정에서 일부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생수병에 든 물을 뿌려 황 대표가 맞았고, 다른 일부 지지자들은 차량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던 황 대표를 쫓아가며 욕설을 퍼부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날 황 대표는 추모사에서 “건국의 아버지로 추앙받아 마땅함에도 위업이 폄훼되고 홀대되는 현실이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이승만 전 대통령께서 용기있는 결단으로 이뤄내고 대한민국 발전의 초석이 된 한미동맹까지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9 16:59:13 수정시간 : 2019/07/19 16:59:13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