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이인영 “한국당 막말 퍼레이드, 정책 자신감 상실한 모습 아니길”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3 11:03
민주당 정책조정회의서 “추경 처리, 이강인 패스처럼 적재적소에 타이밍 맞춰야”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회 밖에서 이념선동과 막말 퍼레이드를 반복하는 것이 정책경쟁에서 자신감을 상실한 모습이 아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선언한 정책경쟁을 본격화하길 진심으로 희망한다”면서 “경쟁에 자신이 있으면 국회에 들어와 국민 앞에서 멋지게 경쟁하자”며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국회를 열겠다는 정당만이라도 국회 문을 열라는 요구에 직면한 우리는 마냥 한국당을 기다릴 수 없다”면서 “집권여당으로서 마냥 놀고 있는 국회라는 비난을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추가경정(추경)예산안 처리 문제와 관련해서는 “어려운 한국경제에 이강인 선수의 자로 잰 듯한 패스와 신 내린 퍼팅과 같은 패스처럼 적재적소에 정확한 규모로 타이밍을 맞춰 추경을 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한국경제 활력을 증가하는 국회가 될 수 있다”며 타이밍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3 11:03:52 수정시간 : 2019/06/13 11:03: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