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바른미래, 내홍 격화…孫 ‘당직인선 강행’에 바른정당계 ‘반발’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20 15:17
오신환 “민주적으로 운영하길”…이준석 “(손대표가) 독재를 시작한 것”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굳은 표정으로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손학규 대표의 거취문제를 둘러싼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격화되고 있다.

손학규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에 각각 채이배·임재훈 의원을 임명했다.

이에 오신환 원내대표는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호흡을 맞춰야 하기 때문에 당헌에는 원내기구에 정책위가 포함돼 있다”며 “정책위의장 임명을 긴급 안건으로 상정해 날치기 통과하려는 것이다. 옳지 않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당 대표의 임명권을 떠나 정책위의장은 원내대표와 조율을 거치는 게 상식”이라며 “이를 생략한 것은 당헌·당규를 무시한 것이다. 민주적으로 운영하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바른정당계인 이준석 최고위원도 최고위 직후 기자들을 만나 “협의절차 없이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 인사를 한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최고위원은 또 ‘손 대표가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과 협력해 유승민 전 대표를 내보내려 한다’는 박지원 평화당 의원의 라디오 발언과 관련 “이런 말은 초긴급 사안인데 대표가 최고위에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는다면 독재를 시작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반면 지명직 최고위원인 문병호 전 의원은 이날 최고위에서 “최고위원들은 당헌부터 읽고 회의에 나오라”며 “긴급한 사안을 제외하면 당 대표가 의안을 선정하게 돼 있다”고 손 대표를 엄호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0 15:17:17 수정시간 : 2019/05/20 15:17: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