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외위원장 협의회 총회서 "우리 후보자 없는 지역 아니면 전략공천 안 하겠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전국원외지역위원장 협의회 임시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내년 총선에서 240석 확보를 목표로 뛰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원외 지역위원장 협의회 총회에서 인사말을 통해 “내년 총선까지만 승리하면 충분히 재집권이 가능하다”면서 “240석을 목표로 해서 내년 총선을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25명 원외 위원장들이 다 내년 총선에서 당선되면 240석이 되고 비례까지 합치면 260석쯤 된다”면서 “실제로 지난 지방선거에서 우리가 압승을 거뒀기 때문에 지역 기반이 굉장히 좋아져서 충분히 우리가 꿈꿔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회의원 의석은 모두 300석이다. 이 가운데 80%에 해당하는 240석을 가져가겠다는, 그야말로 ‘압도적인 승리’를 원한다는 포부다.

이 대표는 “(내년 총선에서) 승리를 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서 나라의 명운이 달라진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는 “정권을 빼앗겼을 때 나라가 역행·역진한 모습을 똑똑히 봤다”면서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면 계속해서 재집권할 수 있는 기반이 확고해지고 승리를 못 하면 여러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공천 문제와 관련해 “우리 후보자가 없는 지역이 아니면 전략공천을 안 하겠다”면서 “당내 공천으로 분란이 생기거나 균열이 되면 총선 전체에 영향을 미치는데 그런 일이 이번에는 없도록 경선을 각별히 관리하겠다”고도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17:06:36 수정시간 : 2019/04/17 17:06:36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