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한·일, 외교부 국장급협의…"보복조치로 갈등고조 바람직하지 않아"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14 19:17
외교부 당국자 "日겐지 국장, 일본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대응조치의 부적절성 언급"
  •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강제징용 배상문제 등 한일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한국과 일본은 14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에서 최근 과거사 논란으로 양국 관계가 냉각기에 접어든 것과 관련 소통을 정기적으로 해나가고, 실질적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가자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김용길 외교부 동북아국장과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오후 2시15분부터 오후 4시까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으로 인한 양국의 갈등 해소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협의는 작년 12월 가나스기 국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정기적인 국장급 소통’을 약속한 이후 세 번째로 이뤄진 한·일 외교부 국장급 협의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기자들을 만나 “(한일 외교부 국장이) 비교적 솔직한 분위기 속에서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등을 포함해 양국의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며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 우리 측은 일본이 (이 문제를) 양국관계 전반과 연결시키지 않을 것과,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신중히 대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특히 “가나스기 국장도 (일본의) 대응조치의 부적절성이나 언론에서 부각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며 “일본도 갈등이 높아지는 건 좋지 않다는데 공감대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측의 대응방안 마련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는 부분은 한일 외교당국 간 인식이 같다”며 “다만 현실적으로, 만일의 경우를 대비할 필요는 있기 때문에 양국이 검토하고 있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4 19:17:06 수정시간 : 2019/03/14 19:17: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