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국회 윤리특별위 징계절차 착수…5·18왜곡처벌법 공동발의도 추진
  •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 정의당 김종철 대변인이 12일 오전 여야 4당 공동으로 5·18 민주화운동을 비하한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12일, 5·18민주화운동을 폄훼(貶毁·남을 깎아내려 헐뜯음)했다는 이유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에 냈다.

이외에도 4당은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날조·비방행위를 처벌하기 위한 특별법 개정안 공동 발의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당의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예정에 없던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국민 사과와 함께 “관련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루겠다”고 밝혔다.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의 소행이라고 주장해온 지만원을 지난 8일 국회로 불러들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이 순식간에 설 곳을 잃어가는 모양새다.

당시 공청회에서 이종명·김순례 의원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표현했고, 5·18민주화운동 유공자들을 ‘괴물’이라고 불러 파문을 일으켰다.

한국당 당권에 출사표를 던진 김진태 의원은 해당 공청회를 주관하며 이 같은 입장을 적극 동조했다.

  • 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이 8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 지만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4당은 12일 오전 국회사무처에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을 제출냈다.

징계안은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다. 4당은 관련 절차가 개시되는 대로 이들의 의원직 제명에 착수한다는 방침이다.

제명 작전 선봉에는 민주당이 섰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출당 등 자체 징계를 하지 않으면 범국민 퇴출운동을 벌일 것”이라며 엄포를 놨다.

청와대 역시 하루 전 김의겸 대변인의 브리핑을 통해 5·18에 대해 “5·18 광주민주화운동은 이미 역사적·법적인 판단이 끝난 것”이라면서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국민적 합의를 위반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당이 추천한 5·18 진상규명위원 후보 3명 가운데 2명의 임명을 거부하며 비판에 우회적으로 합류했다.

이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나란히 환영 입장을 밝히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한국당은 곧 있을 전당대회를 앞두고 지지율이 반등하나 했으나 예상치 못한 악재에 곤혹스런 표정이 역력하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기자간담회를 열고 고개를 숙였다.

김병준 위원장은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진상규명 공청회’로 깊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시민들께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관련 문제를 당 중앙윤리위원회에서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8:21:53 수정시간 : 2019/02/12 18:32:4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