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러시아 군용기 2대가 13일 오후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4차례 진입해 우리 군이 전투기를 출격시켜 경고방송을 하는 등 대응조치를 취했다. 이번에 KADIZ에 진입한 러시아 군용기는 TU-95로 폭격기의 일종으로 알려졌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우리 군은 오후 1시 41분경 동해상 KADIZ로 접근하는 러시아 군용기 2대를 최초 포착하고, 전투기를 즉각 출격시켜 전술조치 했다"며 "러시아 군용기는 오후 2시 8분경 울릉도 북방 동해 상 KADIZ로 진입한 후 오후 2시 35분경 포항 동남방 약 74km 해상에서 남서쪽으로 이탈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러시아 군용기는) 오후 3시 21분경 이어도 동쪽으로 (KADIZ를) 재진입한 후 오후 3시 45분경 제주도 서북방으로 이탈했다"며 "이후 오후 4시 8분경 제주도 서북방에서 KADIZ로 재진입한 뒤 오후 4시 32분경 제주도 남방으로 이탈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군용기는 오후 5시 36분께도 독도 동쪽으로 KADIZ를 재차 진입한 뒤 오후 5시 53분께 독도 동북쪽으로 최종 이탈했다.

합참은 "우리 군은 러시아 군용기가 KADIZ에 진입해 이탈할 때까지 전투기를 출격시켜 대응기동과 경고방송 등 정상적인 전술조치를 수행했다"고 밝혔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러시아 군용기가 올해 들어 KADIZ를 진입한 적은 수 차례 있지만, 하루에 4차례나 진입하는 형태는 올해 들어 처음"이라며 "우리는 'KADIZ를 진입했으니 즉각 이탈하라'고 경고통신을 했다"고 말했다.

방공식별구역은 다른 국가 항공기의 영공 무단 칩임을 막기 위해 설정한 일종의 예방구역으로 국제법상의 영공과는 다르다. 러시아는 자국 방공식별구역을 따로 설정하지 않았으며, 따라서 타국의 방공식별구역도 인정하지 않고 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20:53:33 수정시간 : 2018/07/13 20:53:3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