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 한국당, 텃밭 2곳 지키는데 그쳐…기타 원내정당 전패한 가운데 무소속 1곳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3일 저녁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을 찾아 선거개표종합상황판에 광역단체장 당선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6·13특별취재팀 안병용 기자] 6·13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완승했다. 민주당은 17개 광역자치단체장 가운데 14곳을 가져갔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텃밭인 대구와 경북을 지키는데 그쳤다.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원내정당들이 전패한 가운데 무소속이 나머지 1곳을 차지했다.

지방선거의 꽃이자 '민심의 풍향계'로 불리는 서울시장 선거에서 박원순 민주당 후보가 3선에 성공했다. 박원순 후보는 김문수 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를 가볍게 제쳤다.

‘여배우 스캔들’이 선거판을 흔드는가 했던 경기지사 선거에선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결국 월계관을 썼다. 막판 추격전을 벌인 남경필 한국당 후보를 눌렀다.

인천 선거에선 박남춘 민주당 후보가 '친박' 유정복 한국당 후보를 압도하며 승리했다.

민주당으로선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승전보를 전해와 더욱 감동스럽다는 표정이다. 부울경은 전통적인 보수 텃밭이다.

부산 오거돈·울산 송철호·경남 김경수 후보 모두 각각 한국당 서병수·김기현·김태호 후보를 누르며 축배를 들었다.

특히 김경수 후보는 민주당 간판을 단 첫 경남지사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민주당은 야당 텃밭에선 가져오고 여당 텃밭은 지켰다. 호남 선거 얘기다.

민주당 이용섭 광주시장·김영록 전남지사·송하진 전북지사 후보는 각각 정의당 나경채·평화당 민영삼·평화당 임정엽 후보를 여유 있게 이겼다.

보수색이 강한 충청에서도 민주당의 승전보가 전해졌다. 충남에선 양승조 후보가 ‘피닉제’ 이인제 한국당 후보를, 충북에선 이시종 후보가 박경국 한국당 후보에게 승리했다.

또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이춘희 세종시장 후보도 각각 박성효 한국당 후보와 송아영 한국당 후보를 여유 있게 누르고 축배를 들었다.

한국당은 대구와 경북을 수성했다. 권영진 대구시장 후보는 임대윤 민주당 후보를 제쳤고, 이철우 경북지사 후보는 오중기 민주당 후보에 승리했다.

무소속 승리는 제주에서 나왔다. 원희룡 후보가 문대림 민주당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09:35:41 수정시간 : 2018/06/14 09:35:4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