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근혜 전 대통령. 자료사진=데일리한국 사진공동취재단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바른정당은 13일 법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을 연장한 데 대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고심 속에 오직 법적 잣대로만 판단한 결론이라 믿고 그 결과를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재판 중인 사안에 대한 사법부의 판단에 정치권이 개입해 국론을 분열시키고, 우리사회를 혼란스럽게 하는 일이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번 결정에 대한 정치권의 자제를 촉구했다.

그는 다만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피고인의 인권과 피고인의 방어권 보장 등에 대한 논란에 대해서는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향후 재판 과정을 지켜볼 것"임을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8:38:43 수정시간 : 2017/10/13 18:38:4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