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조2천억원을 투입한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이 '전투용 적합판정'을 받았지만 실제로는 비행 안전성을 갖추지 못하고 기체 내부에 빗물이 새는 등 총체적 부실이 드러났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과 관련, 안전성 결함 문제와 개발과정의 각종 비리 의혹을 일찌감치 감사원으로부터 보고받고도 이를 묵인했다는 주장이 18일 제기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감사원에서 제출받은 '대통령 수시보고 현황' 자료를 보면 박 전 대통령은 2016년 8월12일 감사원으로부터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관련 비리 기동점검' 결과를 보고받았다.

당시 감사원이 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한 내용에는 수리온의 엔진·전방유리(윈드실드) 결함이 포함됐다. 동년 10월20일, 감사위원회에서 감사결과가 최종 의결됐고 11월22일, 감사 결과가 공개됐다.

그러나 당시 감사원은 수리온 결함 내용을 공개 대상에서 제외했다.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과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안전성 결함문제와 개발과정의 각종 비리를 1년 전 감사원으로부터 보고 받고도 묵인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이에 대해 정성호 의원이 해명을 요구하자 감사원 측은 "지난해 수리온 감사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돼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이번에 발표한 것은 추가 조사내용에 관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작년 11월22일 공개된 보고서와 7월17일 발표된 감사결과 보고서는 동일한 문건이다. 최종 의결 날짜도 10월20일로 동일하다"면서 "당시 박 전 대통령에게 수리온 결함에 대한 보고가 전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미 1년 전 동일한 감사결과가 나왔다면 왜 당시에는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등에 대한 수사요청이 없었는지, 수사요청이 있었다면 왜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정 의원은 "감사원이 대통령에게 수시보고까지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배경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수리온 비리를 1년간 은폐·방치한 감사원도 진상규명 대상"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08:28:37 수정시간 : 2017/07/18 08:28:3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