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SBS방송 캡처
바른정당 대선후보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 씨가 신고한 재산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최근 바른정당 관계자에 따르면 유담 씨가 아버지의 선거 유세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한 가운데 신고 된 유담 씨의 재산이 2억 원에 가까운 것으로 신고 돼 화제가 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유승민 후보 측은 "할아버지가 특별한 날마다 주신 용돈을 저축해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lkm3****평범한 대학생은 용돈으로 2억 못 모은다" "ehdt****유담 현재 나이 23세. 태어나자 마자 70만원씩 매달 적금 넣으면 2억 된다" "jeon****부럽다. 꼬박꼬박 저축해도 저돈 모으기 쉽지 않은데" "shh9****한번에 500만원씩 40번을 받으면 됨" "opuu****누구한텐 용돈, 누구한텐 몇 년 봉급"등의 반응을 보이며 부러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한편 관심이 집중되자 유승민 후보는 "딸을 선거에 이용하고 싶지 않다. 본인이 굉장히 부담스러워 한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6:35:54 수정시간 : 2017/04/21 16:35: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