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자료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찬미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김진태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한 21일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충분히 갖춰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검찰은 범죄자를 수사해서 처단하는 것이 임무이기도 하지만 억울한 일이 없도록 하는 것도 존재 이유”라면서 “이 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밝혀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회견 뒤 기자들이 박 전 대통령이 밝힌 검찰 출두 소감에 대한 의견을 묻자 “조사를 받으러 가는 분으로서 해야 할 말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국민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는 두 마디의 소감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두 현장에 가지 않은 데 대해서는 “대선 후보로서 여력이 없다”고 답했다.

또한 박 전 대통령이 불구속 신분으로 수사를 받는 것에 대해서는 “예민한 질문”이라면서도 “당연히 그렇게 가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검찰이 생각하는 원칙이 무엇인지 차분히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11:27:05 수정시간 : 2017/03/21 11:2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