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구조조정 없는 회생 자신…전기차로 돌파구 찾을 것
  •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가 22일 비대면 기자간담회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간담회 영상 캡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쌍용자동차 인수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인수 자금으로 1조4800억~1조6200억원을 준비한다. 인수 자금 가운데 8000억원 가량은 산업은행 대출로 해결한다는 방침이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는 22일 에디슨모터스·키스톤PE·KCGI·TG투자·쎄미시스코 컨소시엄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쌍용차 인수·합병 현황과 추진 계획 등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강 대표는 “에디슨모터스 유상증자와 나스닥 상장, 세미시스코 등을 통한 자금 유치 등 총 1조5000억 가량을 모아 쌍용차를 발전시키고 정상화시키는데 쓰겠다”면서 “산업은행이 7000억∼8000억 원의 대출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은 2700억~3100억 원을 1차 유상증자를 통해 마련한 후 2차 유상증자 등으로 4900억∼5300억 원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어 쌍용차 평택공장 부지 등 자산 담보로 산업은행에서 7000억∼8000억 원을 조달할 방침이다.

산업은행 대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강 대표는 “산업은행과 정부, 지자체, 쌍용차 노사 등은 회생 사업계획을 가진 기업이 인수를 할 때 좋은 기회를 찾아보자고 했다”면서 “에디슨 모터스는 이같은 진심을 믿는다”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또한 쌍용차 임직원의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 회생을 약속하며, 전기차 판매를 통해 정상화를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조조정을 해서 인원을 줄인다고 쌍용차가 흑자로 바뀌는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해법은 쌍용차를 2~3교대 해서라도 20만대 이상 판매를 해야만 흑자로 바꿀수 있고 30만대 이상 판매할 수 있는 구조가 됐을 때 회생했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연기관에 이어 5만여대는 하이브리드 차로 판매하고, 쉬고 있는 라인을 전기차 생산라인으로 투입해 연간 5만~15만대까지 생산할 계획”이라며 “에디슨 모터스는 전기버스를 판매하며 전기차 핵심기술을 모두 보유하고 있고, 이를 쌍용차 내연기관차과 결합해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6:19:37 수정시간 : 2021/10/22 16:5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