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지=티웨이항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티웨이항공이 연말 시즌을 맞아 항공기에서 일출과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이색 여행 상품인 ‘비포 선라이즈, 비포 선셋’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일출과 일몰을 하늘에서 감상하는 항공편은 12월24일, 25일, 31일, 1월 1일 총 4차례 운영되며, 김포공항, 대구공항, 김해공항에서 각각 출발해 모두 출발지로 되돌아오는 도착지 없는 비행이다.

먼저 상공에서 낭만적인 일몰을 감상할 수 있는 ‘비포 선셋’ 항공편은 12월24일과 31일 운항하며, 오후 4시경 각 공항에서 이륙해 서해안에서 일몰을 감상하고 다시 출발지로 되돌아온다.

떠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는 ‘비포 선라이즈’ 비행은 12월25일과 1월1일 운항하며, 각 공항에서 새벽 6시경 출발해 동해안에서 일출을 감상하고 출발지로 되돌아온다. 두 상품 모두 약 2~3시간의 비행시간이 소요된다.

일출일몰 여행 항공권은 12월23일까지 티웨이항공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구매할 수 있다. 1인 편도총액 13만9000원에 판매한다.

기내에서는 간단한 음료가 제공되며 일출일몰 항공편에 탑승하는 모든 승객에게 티웨이항공에서 준비한 캐릭터 담요, 새해 달력, 2만원 할인 쿠폰 등 특별한 선물을 증정한다. 경품 추첨 이벤트를 통해 무료 항공권, 블록세트, USB, 부토 인형 등 푸짐한 상품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색 상품 출시와 더불어 티웨이항공은 23일부터 29일까지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 12월 탑승하는 국내선 항공권 특가 이벤트도 실시한다. 제주, 부산, 양양 등 8개 국내선 대상으로 1인 편도총액 8900원부터 판매한다.

티웨이항공 관계자는 “하늘 위에서 일출과 일몰을 감상하는 이색 경험을 통해 다가오는 성탄절과 연말연시 연휴 티웨이항공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쌓아보시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특별하고 다양한 여행 상품을 통해 승객분들께 즐거움을 드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3 10:21:26 수정시간 : 2020/11/23 10:21:26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