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주항공은 5일부터 항공기 운항 중에도 기내 화장실을 소독하고 기내 서비스에 대해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제공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제주항공은 5일부터 항공기 운항 중에도 기내 화장실을 소독하고 기내 서비스에 대해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식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우선 모든 노선에서 운항 중에 사물소독 스프레이를 이용해 기내 화장실과 손잡이를 소독하고 기내 접촉 빈도를 줄이는 서비스로 운영 방식을 바꾼다.

기내 에어카페 상품 판매도 고객이 요청하는 개별판매로 진행한다. 상품을 결제할 때도 고객이 직접 단말기에 카드를 꽂게 하기로 했다.

객실 승무원들의 근무영역도 기내 앞쪽과 뒤쪽으로 분리, 해당 영역에서만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주항공은 객실승무원의 이 같은 기내 서비스를 위생, 거리두기, 친근, 감성 등을 의미하는 약어인 'S.A.F.E'라는 새로운 기준으로 삼았다고 설명했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기내 화장실은 해당편 승객들의 공용공간인 만큼 기내 위생을 위해 항공기 운항중에 소독을 실시하게 됐다"며 "건강하고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해 물리적인 거리를 두면서 고객 개개인에게는 세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5 11:52:11 수정시간 : 2020/07/05 11:5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