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 최적화된 아우디 최초의 풀사이즈 순수 전기 SUV
  • 제프 매너링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이 1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아우디 e-트론(Audi e-tron)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박현영 기자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아우디는 한국시장에 e-트론을 선보임으로써 여러분을 진정한 프리미엄 모빌리티의 세계로 안내한다. 이것이 바로 한국 고객들에게 의미있고 매력적인 모빌리티 경험을 선사하는 아우디의 방식이다”

제프 매너링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은 1일 서울 삼성동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아우디 e-트론(Audi e-tron)의 출시행사를 개최하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아우디코리아는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구동 풀사이즈 SUV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를 선보였다. e-트론은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와 전자식 콰트로를 탑재한 새로운 구동 시스템을 적용한 전기 SUV다.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기준 1억1700만원이다.

e-트론의 새로운 구동시스템은 강력한 출력과 고효율 에너지 회수 기능을 갖춘것이 특징이다. 두 개의 전기 모터는 차량의 전방 및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돼 합산 최고 출력 360마력 (265kW,부스트 모드 사용시 408마력/ 300kW)과 57.2kg.m (부스트 모드 사용시 67.7kg.m) 의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최고속도는 200km/h (안전제한속도),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6.6초 (부스트 모드 사용시 5.7초)에 불과하다.

e-트론 탑재된 95kWh 용량의 리튬이온 배터리는 12개의 배터리 셀과 36개의 배터리 셀 모듈로 구성돼 있다. 1회 충전 시 복합 기준 최대 307km 주행이 가능하며, 150kW 급속 충전기로 약 30분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또 감속 중 90% 이상의 상황에서 전기 모터를 통해 에너지를 회수할 수 있다. 순수 전기로 구동되는 양산차 가운데 최초로 새롭게 개발된 브레이크-바이-와이어 시스템을 도입해 브레이크 사용 시에도 에너지가 회수된다.

외관은 아우디가 전기차 시대를 위해 새롭게 제시한 디자인이 적용됐다. 차량 전면부의 수직 스트럿이 들어간 8각형 싱글프레임 프론트 그릴은 플래티넘 그레이 색상과 널찍한 디자인으로 순수 전기 모델의 디자인 특징을 살려낸다. 또 배터리가 어디에 위치해 있는지 표시해주는 도어 실과 블랙 인레이, 배기 파이프가 없는 디퓨저 등 전기화를 시각화했다.

실내는 앰비언트 라이트 , 블랙 헤드라이닝, 나파가죽 패키지 등이 적용됐다. 시프트 패들이 적용된 더블 스포크 다기능 가죽 스티어링 휠, 앞 좌석 전동 및 메모리 시트와 통풍 시트, 요추지지대 등은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편안한 주행 환경을 선사한다.

  •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사진=아우디코리아 제공
특히 이번 모델에는 세계 최초로 양산차 모델에 적용한 버츄얼 사이드 미러가 탑재됐다. 버츄얼 사이드 미러는 공기역학적 요소를 고려해 도입됐다. 미래 지향적 디자인을 통해 기존 외부 미러 대비 자동차의 전폭을 15cm가량 줄였다.

버츄얼 사이드 미러는 시인성도 강화, 야간 혹은 어두울 때에도 편리한 운전을 도와주며, 교차로 축소, 차도 가장자리 등의 개별 모드를 통해 주행 스타일에 알맞은 이미지를 OLED 디스플레이 버츄얼 미러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준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에는 최첨단 안전 시스템이 기본으로 적용됐다. △차량에 장착된 초음파 센서로 차량과 물체와의 거리를 측정해 MMI 디스플레이에 표시해주는 ‘전/후방 주차 보조시스템’과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는 보다 쉬운 주차를 가능케 하며, △‘360도 카메라’는 차량에 총 4개의 카메라를 설치해 차량 주변에 있는 환경을 서라운드 뷰 디스플레이를 통해 보여줘 정밀한 주차를 도와준다.

또한 △주행 중 사각지대나 후방에 차량이 근접해오면 감지해 사이드미러를 통해 경고 신호를 보내는 ‘아우디 사이드 어시스트’, △하차 경고 시스템과 교차로 보조 시스템 등이 적용된 ‘프리센스 360°’, △교차로에서 전, 측면 차량 인식해 충돌 가능성이 있을 시 위험을 경고하는 ‘교차로 보조 시스템’, △보행자에게 차량이 근방에 있음을 알리는 ‘가상 엔진 사운드’(AVAS) 등 최첨단 안전 사양을 탑재됐다.

아우디는 최초의 순수 전기차 출시에 맞춰 평일 오전 10시부터 4시까지 제공되는 '차징 온 디맨드'라는 충전 대행 서비스를 시작한다. 또 아우디는 e-트론 구매 고객의 충전 편의성을 위해 전국 41개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아우디 전용 150kW 급속 충전기를 설치했다. 2020년 말까지 총 35대의 충전기를 설치 완료할 계획이다. 아우디 전용 급속 충전기는 마이아우디월드 앱을 통해서 예약이 가능하며,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매링거 사장은 “e-트론은 지금까지의 전기차 판도를 바꿀 게임체인저이며, e모빌리티에 대한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라면서 “이번 모델은 멈추지 않고 나가가는 아우디의 진보를 의미하며 아우디와 함께 미래에 가까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 사진=아우디코리아 제공
한편 지난해 연례총회에서 새롭게 발표된 ‘아우디.진보.2025’에 따르면, 아우디는 2025년까지 전체 판매대수 가운데 전동화 차량의 비중을 33% 수준으로 높일 계획이다. 20종 이상의 전동화 차량을 선보이고 80만대 이상의 판매를 달성하겠다는 것이 아우디의 목표다.

2025년까지 전기 이동성, 자율주행, 디지털화 등 전략적 개발 부분에도 400억 유로 이상 (약 51조3000억원)을 투자하고 2030년까지 전세계 생산 공장에서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제로(zero)화하며 지속 가능한 친환경적인 자동차 생산 환경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도 브뤼셀에 위치한 탄소 중립 공장의 조립라인에서 생산되며, 아우디는 앞으로 프리미엄 디지털 카 컴퍼니로서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일 계획이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9:37:51 수정시간 : 2020/07/01 19:37:51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