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미지=현대차그룹
[데일리한국 주현태 기자]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현대자동차의 미국 앨라배마공장에서 코로나 감염으로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에 앨라바마 공장은 운영이 중단됐다.

현대자동차는 미국 앨라배마 공장 직원 한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앨바매바공장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이자 지난 3월18일부터 공장은 가동 중단에 들어갔다.

업계에 따르면 앨라배마 공장은 오는 13일에 생산을 재개할 전망이다.

한편 현재 미국은 전 세계 확진자의 약 25%를 차지하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지난 5일 오후 2시30분(미 동부시간) 기준으로 확진자 수가 약 32만5185명이라고 발표했다. 아울러 사망자 수는 9180명이다.

기자소개 주현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4/06 17:45:47 수정시간 : 2020/04/06 17:45:47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